싼야펑황국제공항(이하 싼야공항)은 최근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이 항공편을 통해 APP를 종횡무진하며 전자 탑승권과 유효증명서로 검색, 탑승 등 모든 절차를 한번에 통관할

 jinlong   2020-07-09 09:41   70 인유람  0 평론

싼야펑황국제공항(이하 싼야공항)은 최근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이 항공편을 통해 APP를 종횡무진하며 전자 탑승권과 유효증명서로 검색, 탑승 등 모든 절차를 한번에 통관할 수 있는 백지화 서비스를 전면 개통했다.

    원거리 항공편의 경우 탑승구에서 휴대전화가 코드를 소각하면 현장 직원이 탑승증명서 1장을 발급해 주고, 승객이 도착하면 탑승자 수를 체크인할 수 있도록 한다.

    싼야공항 관계자는 "종이화 탑승은 과거에 비해 룽차오 항공편에 국한되지 않고 싼야공항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전편을 커버했다"고 말했다.종이 없이 비행기를 타면 편리하고 환경 친화적이면서도 동시에 탑승 능률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싼야공항 '종이화 없는' 이용객 누계 4명연인원 5063명.

    싼야공항은 '종이화 없는' 여행 시스템은 무위탁 운전자만 이용할 수 있으며, 수탁자가 있는 승객은 여전히 비행기 카운터에서 종이 탑승권을 발급받아 출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공항 측은 "절차개선과 시스템 개선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하고, 무지화 탑승 보급 강도를 더욱 높이며, 많은 여행객들에게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손님은 손에 잡힐 듯 말 듯 무사태평이다.(기자 이소운 원연 통신원 김준화)


주소:http://hainanweb.com/?id=2931
성명:출저 jinlong 출저명시하세요!
 상관문서  검색어:

평론닫음!